caleb vatore

최근 들었던 노래의 Come with me to the other side 라는 가사 단 한 줄에 꽂혀서 그린 것 두 장.  뱀파이어팩 티저 클립 영상에 딱 몇 초 지나가던 그 장면을 멋대로 생각해 봄.
여심은 미스헬이라고 하는 엄청난 이름인데…영상에 따르면 칼렙을 만든 심으로 보이는데도 발매된 게임에는 없고, 갤러리에서 받아 게임에 포함시킬 수 있지만 생판 초면이 되어버리는 슬픔. 스토리 일치를 꿈꾸는 나로선 이런 구멍(?) 참 아쉽지만.

이런 스타일의 여캐는 그려본 적이 없어서 좀 정말 서먹했음(..) 하지만 한편 게임 스샷 등등을 참고해서 그리다 보니 이상하게만 보였던 EA-맥시스의 디자인이 조금은 더 납득되기도 하고(..)

그런데 아무래도 저 상의는- 특히 저 핑크한 색상 팔레트는 심의 때문에 저렇게 된 거지 사실은 비치는 망사거나 뭔가 그런 걸 하고 싶었던 걸지도 모른다는 추측을 하게 만든다. 아무튼 저 누나는 왜 저렇게 무늬 투성이인데 부정형이 심하고 알아보기도 힘들어…결국 그냥 대충 그럴싸하게 그렸다. 아무튼, 좀 더 미니멀(?)하고 싶었는데 은근 눈에 거슬리는 것 많아져버린 그림들

아무튼 이건 그렇게 부담 갖고 최선을 막 다하기까지 하고 싶지는 않은 그림들이니…하지만 일과는 다른 의미에서 재미있고, 뭔가 연습이 되는 것도 같..고?
그리고, 결국 그렇게 밝지만은 않은 내 마음이…이런 게임 트레일러를 기반으로 한 팬아트에서까지도 드러나는 것 같다..?
그러나 성향/사상을 이 그림들과 연관짓진 마세요. 뭐 성별 관련이라든가 이런 것과는 상관없습니다 ㅋ

그냥 저들에게 심취했을 뿐(?)

 

 

 

이제부터는 이쪽에 속해 나와 함께 하는 거야.

 

 

 

 

너는 분명 감사하게 될 거다, 나의 이 선물에.

 

 

…….

이 한적한 곳에 어떻게 찾아오셔서 칼렙으로 내부 검색하시는 분들이 종종 계셔서…(옙, 여기 검색 좀 불편하죠 이젠 느리기까지 하네)
사실 칼렙 관련 그림들은 네이버 블로그 – 여기에 중점적으로, 그리고 살짝 더 먼저 올립니다. 그외 일지나 게임 심즈에 대한 글도 거기에 많지 여기엔 전멸(..)
+그리고 블로그로써의 역할도, 점점 옮겨가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신 에디터 너무 편리해…….

원래 저기는 수년간 은밀한(?) 사생활 심즈 취미용 블로그였지만 올해 들어서 그냥 숨기지 않기로 함.

아니 사실 별로 은밀할 것도 없더라구요 내가 뭐라고

오랜만에 ..라고 생각 안했는데 오랜만이었던 모양이다.
아무튼 발렌타인데이였으니 왜인지 그 비슷한 테마로 급 한 장 그렸었던..역시 이 분.

 

 

 

공식 트레일러에서 나오는 파란 드레스 캐릭터-이름이 이나 센츠다, 대놓고 노린 이름- 와 페어링(?)하기를 난 참 좋아하는데, 사실 정황상 도저히 함께 할 수 없지 않나 싶지만.
내 추측이 맞다면 아마 증오할 듯.

 

 

그럼 저한테서 가져가 보세요.

 

+

전에 노래도 추천해 주고 필요한 의상(..ㅋㅋ) 스샷도 준 한 귀여운 해외 칼렙 팬이 이런 카드를 만들어줬다. 몰랐는데 내가 2주간이나(?) 침묵했다고 한다(…)

아무튼 귀엽고 고마워서 당장 저장했어. 고마워 코기

 

++워드프레스가 점점 느려져서 걱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