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쳐3 블러드 앤 와인

음악은 블러드 앤 와인의 주 무대인 투생의 보끌레흐 테마. 현재까지는 이번 사운드트랙 중 제일 좋다.

뭔가 멜로디가…원하는대로 되지 않는 인생이지만 희망은 있다! (..?)같은 인상을 받는다. 게임상에서 흘러나오는 이 곡을 들을 때면 아름다운 투생의 모습과도 잘 어울리지만 위쳐 게롤트의 험난했던 여정도 마침내 끝나는구나 싶어서 아주 기분이 묘하다.

예전에 위쳐3 구매할  당시 난 하츠오브 스톤만 같이 구매한 줄 알았으나(무신경..) 나중에 보니 익스펜션 패스였기 때문에 나오자 마자 플레이를 시작할 수가 있었다. 아무튼 이게 게롤트의 마지막이라니 부담스럽기도 하고 아깝기도 해서 조금씩 진행하고 있음…

아래는 스샷들 약간. [상황에 따라 스포일 수도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