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취향인 워드프레스 테마들 4- 미니멀

여기 테마를 바꾼 기념(?)으로 마음에 들었던, 언젠가 쓰고 싶어 아껴뒀을지도(..) 모르는 테마들 감상 기록하기..도 벌써 네번째. 이번은 정말 심플깔끔한, 설명에도 미니멀하다는 표현이 포함된 테마들이 대부분인데, 미니멀리즘 유행 탓이었는지 그 동안엔 또 다시 이렇게 본분에 충실하고 깔끔한 테마들이 좋아 보였었다..

Digitale Pracht

screenshot-1

최근에 나온 무료 테마들 중 눈에 띄었는데 정말 보기 드물게 미니멀 테마기는 하다…테마 설명에조차도 다른 테마들과는 다르다, 아무나를 위한 테마가 아니다, 그러나 미니멀리즘에 꽂힌 사람이라면 이것을 좋아할 것이라고 자신있게 말하고 있음.

일단 극한으로 걷어냈구나 싶었던 것이, 진짜 아무것도 없다…일단 상단에 메뉴 공간이 없고, 처음에는 사이드바나 위젯 넣을 자리도 없었다..(단 지금은 업데이트되면서 하단에 위젯 넣을 자리가 생긴 듯…) 그리고 색도 저 노란 강조색 부분만 바꿀 수 있고, 배경색이나 이미지도 스타일시트 손대지 않고는 바꾸거나 넣을 수 없다…

독특한 부분은 왼쪽 세로 라인이 Reading progress 라며 일종의 스크롤바처럼 글 분량을 표시해 주고 스크롤에 따라 변화한다는 점, 저렇게나 심플하지만 공유아이콘 같은 것을 구석에 띄우는 기능같은 것은 자체 탑재하고 있다는 점 등.

늘 미니멀 테마를 좋아한다고 생각했지만…이 정도를 감당할 만큼은 아니었던 모양이다.. 아깝지만 상단 메뉴조차 없어서-하단에 있긴 하지만 메인 메뉴로 제 기능을 하기는 힘들어 보임- 그냥 챙겨둠..그래도 워낙 인상적이었는지 워드프레스 관련 유명 블로그에 따로 리뷰도 올라왔다.

Decode

screenshot

이 글의 테마들 중에 아마 가장 인기있고 꾸준히 업데이트되어 온 테마가 아닌가 싶다. 꽤 예전부터 본 것 같은데 여전히 사랑받고 있는 듯..? 얼핏 첫인상은 왠지 텀블러가 생각난다.

이 쪽도 엄청 심플하지만 위와는 달리 있을 건 다 있는 설정의 풍족함을 느낄 수 있다..사이드바는 왼쪽 상단 버튼으로 열고 닫지만, 아무튼 있고, 오른쪽 왼쪽 옮기거나 혹은 없앨 수 있으며 모든 색상을 코드 손 안대고 편하게 바꿀 수 있다. 가장 눈에 띄는 건 상단 타이틀 아래에 소셜 아이콘들을 쭈-욱 나열할 수 있다는 것.

무료로도 지장없이 사용할 수 있지만 더 많은 기능을 사용하려면 프로 기능 해금해야 함. 인기 테마인 만큼 더욱 깔끔한 차일드 테마(일종의 배리에이션)도 나와있다.

Iwata

screenshot-3

예전에 정말 좋아했던 북유럽풍 테마(제작자가 이미 스웨덴인이지만..)들을 만든 그곳에서 나온,이것도 진짜진짜 미니멀리즘에 충실한 테마. 디자인은 심플하지만 완성도가 높아 보인다?

그 모습처럼 심플하고 컨텐츠에만 집중하는 블로그에 어울린다고 한다. 사이드바나 위젯은 물론 없다. 워낙 기능이 없는 만큼 관리와 사용이 쉬운 것은 장점이라고(..) 헤더에 이미지를 크게 넣을 수 있는데, 헤더 색상을 정하면 그게 오버레이되어 이미지가 물들면서(?) 메뉴가 묻혀 버리지 않도록 신경써 놓았다. 메뉴 폰트 색상도 헤더 색상 밝기에 따라 자동으로 바뀜.

저렇게 왼쪽에 날짜 정보 뜨는 배치 좋아해서,사용해 보고 싶었지만…있는 기능도 안쓰는 편이면서도 괜히 소소한 기능이 부족해서, 일단은 그냥 아껴두게 되는 또다른 테마… 언젠가 블로그가 다이어트를 좀 더 한다면 꼭 써보고 싶은 테마다..!

내 취향인 워드프레스 테마들 3

꼭 지금 당장 실제로 바꾸기 위함이 아니라고 해도, 워드프레스를 쓰고 있는 이상 언제나 테마 아이쇼핑은 계속될 수 밖에 없는 숙명(?)일지도 모른다. (그리고 예상보다는 자주 테마를 바꿔 보기도)

현재 설치되어 있는-가지고 있는 테마들 모음. 공통점은 역시 심플깔끔(..) 그리고 대표 이미지가 크게 강조되어 사진이나 그림들에 잘 어울리는 테마들이다.

1. Nowel

nowell

Demo / Download

작년에 꽤 한동안 이 테마였고 지금도 여기 적용된 테마라서 맨 처음이다(..).  아쉽게도(?) 유료 테마. 한창 왼쪽 메뉴에 빠져서 그런 테마를 찾다가 발견,홀딱 반해서는 고민 끝에 결국 사버린 케이스. 내 기준에서 상당히 과소비를 한..비싼 테마였는데(69불, 만약 가입형 워프에서 쓴다면 좀더 저렴한 대신 기능들이 많이 빠지는 것으로 보인다)

오리지날 상태의 테마는 검은색이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오는, 내가 쓰고 있는 상태와는 달리 사뭇 진지하고 예술가적인 분위기다. 사실 이미지보다는 뮤지션 또는 음악이나 동영상을 많이 다루는 사이트에 특화된 테마인데, 과연 구입시 딸려오는 플러그인을 설치하면 뮤지션의 바이오그래피, 공연 일정 등을 추가할 수 있는 기능들이 생긴다. (아깝지만 나는 딱히 활용할 이유도 없다고 봐서 플러그인은 설치하지 않았고 삭제하거나 사용하지 않는 부분들도 은근 많이 있다..)

(그리고 원래는 이 테마가 글에 있는 대표 이미지도 커다랗게 띄우는데…역시 난…일단 지금은 숨겨놓은 상태로 아직 고민중)

2.Nordic

nordic

Demo / Download

똑 떨어지게 깔끔하면서도 왠지 귀여운 테마. 사실 이렇게 여백의 미 가득한 테마가 드물지는 않지만, 그 중에서도 제목 부분의 손글씨 느낌의 폰트, 굵은 테두리 라인들로 개성을 준 무료 테마. 북유럽-스칸디나비아 디자인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하는데? 그런데 왠지 꼬마 눈사람…같은 것들이 떠오른다

기능은 딱 기본에 충실하고 쓰기 쉽다. 커스터마이징은 기본적인 배경과 폰트 색상 정도 가능하다. 상단 메뉴-본문-푸터 사이드바로 깔끔단순한 구조로 되어있다. 역시 대표 이미지가 큼직하게 표시된다.사실 이 테마에서 가장 눈에 띈 건 역시 귀여운 제목 폰트였는데…당연히 영문용 폰트이므로…한글 환경에서도 저 분위기를 살리려면 비슷한 손글씨 웹폰트를 찾아서 따로 적용하는 수고가 필요할 것이다. 언제 한 번 써보고 싶은 테마 중 하나.

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