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다른 심생 (심즈3)

가난한 홀아비는 막내 아들의 생일을 위해 모처럼 케익도 사두었다

가난하지만 조촐하나마 생일 파티를 열어주고픈 맘에 피자도 주문해본다

소년의 생일

매사 삐뚤어진 형이지만 생계를 위해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

몰라보게 자란 소년은 어떻게 하면 자신이 가족에게 도움이 될 수 있을까 고민한다.

한편 조용하던 마을에 이상한 존재들이 출현해 사람들을 홀리기 시작했는데..

밖으로 나돌던 형은 어둠의 무리들(?)-뱀파이어들-과 어울리기 시작하고;

소년이 자라고 부쩍 외로워진 홀아비는 나이트클럽으로 밤마실을 나가 보지만…

젊은 자들 틈에서 왠지 더욱 어색해질 뿐-_-


기냥 한 번 올려보는 하드에 썩고 있던 또다른 심즈 스샷입니다.
저 가족은 게임내 기본 가족으로 홀아비와 아들 둘 셋트에 빈민층, 인종은 아마 아랍계로 추정되는 이름의 가족인데
(이크발 알비, VJ- ‘비자야’따위로 추정-알비, 미라지 알비)플레이할 때마다 뭔가 안쓰러웠었죠.;; 너무 가난하고 볼품이 없음;

짤방과 근황

새 확장팩에서 생긴 재앙(?).병원에 벼락이 떨어짐-_-;지나가던 동네아이 헤어스타일이 이상하네요.목욕씬을 엄마에게 들켜 당황한 우리딸-_-.나체혐오 특성이라 수영복 입었으면서.;;;소방관으로 대성한 나(?)를 축하해 주러 모인 심들.;;무려 시장님께서 축하해 주러 내려오고 계십니다.ㅋ.군중들이 날려보낸 풍선들은 저렇게 날아가고요.;1.

첨부 짤방은 일전에 출시된 심즈3 확장팩 ‘달콤살벌 커리어’-_-;플레이 중의 스샷들로 합니다.

직업군이 새로워졌는데 소방관 플레이만 해봤지만…재밌더군요

 2.

한달? 아니 거의 두달?만에 들어와 봤습니다.

어쩌다 보니 스스로도 블로그가 있었단 것도 까먹었을 지경…헐헐

어쨌든 이젠 봄도 갔고 하니 간만에 잠시 로그인하여

벚꽃 천지였던 스킨을 좀 시원한(?) 색조로 교체했네요. 쉬운 편집으로 샥샥;

껍데기보다 실속을 만들어야 하는 건데!!!

 3.

많은 일이 있었으려나요.

다니던 회사는 결국 우여곡절끝에 덜컥 정리되어,좀 쉬고 있었습니다.

계획된 일은 아니었기에 만감이 교차했고 걱정했지만

다행히 외주들로 잘 벌고 있는 듯 하군요. 늘 이 정도만 된다면 외주로 살아 보겠지만.

아무래도 그렇게는 불안해서 안되겠죠…;;;

4.

그러나 점점 모든 게  더 나은 방향으로 가게 될 거란 생각이  왠지. 드는군요.

여전히 가진 것은 없대도

인간으로서의 힘을 가진 나이!?로 접어드는 겁니다….

…아니 그랬으면 좋겠다구요 ㅋㅋ.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