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어째 별로 찍은 것도 없고 (아 k100d 진짜 과분하게 만족하는데…그런데 가지고 다니기 번거롭다) 그나마 찍어도 갈 수록 건지는 것도 적음(..) 아직도 사진 잘 찍으려면 갈 길이 아주 멀다.

그래도 12월은 기록이 하나쯤은 짤막하게라도 있었으면 좋겠어서. 가뜩이나 업데이트도 잘 없는데…

.

_IGP1840.jpg

ㅋㅋㅋㅋ이게 뭐더라…아마 감자랑 소시지 넣고 무슨 토마토 스튜인가 하는 것을 만들어 보다가 장렬하게 실패했었던 기록. 아니, 사실 애초에 토마토 케첩을 대신 써도 된단 얘길 믿은 게 실수였나 (아님)

_IGP1847.jpg

온통 생겼다가 사라지는 가게들 많은 평택에서 유일하게 건졌다고 생각하는 맛집 – 레스토랑 올라펠리체.
김이오 셰프라는 분이 하신다. 저 아름다운 감바스…

_IGP1853.jpg

고기! 아름답고 언제나 옳은 조금 덜익은 고기!

_IGP1913.jpg

자주는 아니지만 몇 번 가서 그런가 (친구 접대용으로까지 가고..) 안 시킨 디저트도 주시고.
뭔가 즉흥성이 강한 것 같은 디저트였다

_IGP1879.jpg

역 근처에 인도/네팔인들이 운영하는 식당이 몇 있는데 그 중 한 군데에 가봤다.
그런데 사실 탄두리는 개인적으로 색깔만 엄청 화끈하지 맛이 취향이었던 적은 없음.

_IGP1876.jpg

어느 길가 술집에서 기르는 듯한 고양이. 아주 귀찮은 듯한 표정에 수염도 꼬불꼬불.

_IGP1865.jpg

골목길에서 만난 길고양이. 이런 야생야생한 배색의 친구들은 항상 좋아하지만…울고 있는 건가?

_IGP1857.jpg

언제나의 저수지. 배나 그런 거 아니곸ㅋㅋ 오리들이다. 생각보다 참 빠르다.

_IGP1891.jpg

크리스마스 언저리쯤인가, 눈이 오던 새벽. 모처럼 카메라 들고 나가봤는데 사진 제대로 찍힌 것, 한 장도…단 한 장도 없었음.

_IGP1896.jpg

 지났지만 그냥 크리스마스 분위기 나서…

이런저런 이유와 핑계로 2월부터 5월에 이르는 동안은 일상 사진들을 올리지 못했다. 이사 후까지도 끌어온 마감들, 몇 가지 이벤트, 탈서울 적응 등등 핑계는 언제나 많다…

몇달치 마구 여기저기 흩어진 사진들을 다시 모아 쭉 보니 새삼 겨울에서 봄으로 온 것이 보여 좋았다.

IMG_0278.jpg

아마 낙성대에서의 마지막 사진이었을 것이다. 새벽에 종종 나와서 서울대 입구역의 맥도날드나 24시간 하는 국밥집들을 찾았다 걸어 돌아오곤 했던 나날들, 안녕…

SAM_0159.jpg

이사하면서 이케아 가구들을 샀었다. 가면 늘 인파와 줄에 치여 오래 걸리고, 식사도 하고 오게 된다…솔직히 뭘 먹든 고만고만하지만 나는 미트볼보다는 베지볼 쪽이 더 마음에 든다. 생긴 것도 귀엽고(?)

SAM_0161.jpg

언제 가도 사람이 많은 편이지만…이 날은 그나마 조금은 한산..했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