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JUNEJUNE

일상과 그림 보관소

얘는 내 드래곤이에요

그러니까 엄마라고 해도 보내줄 수 없어요

……

무려 작년에 그리다 말았던 연작 그림을 찾아 좀 고쳐보다가. 걍 올려봅니다(..) 원래 좀더 이것저것 하고 싶었지만. 역시 중단했던 그림은 다시 만지기가ㅜ

얘네 대체 언제 이 상황에서 탈출할 수 있을지…? 이제 어디까지 그렸는지도 막 까먹을 지경 😵

 

드래곤과 기사 (플레이모빌)

_IGP1499

요즘은 나름대로 꼭 필요한 것만 갖자는 태도 지향중이라… 예전처럼 작은 장난감 많이 사고 그러지 않지만. 언젠가 마트에 갔다가 앙증맞은 용을 보고 오랜만에 하나 샀다. (얘네를 보니, 수년 전 거의 비슷하게 생긴 플레이모빌표 거대 드래곤을 하나 회사에 둔 적이 있었는데, 당시 이직하면서 팀장님께 드렸었던 기억이 났다. 완전히 잊고 있었다…)

_IGP1479

쿠우쿠우에 드래곤을 데리고 갔다. 많은 보통 사람들처럼 드래곤도 새우에 관심을 보인다(..)😍

_IGP1482

곧 껍질만 남기고 깨끗이 새우를 해치워 주셨다…

_IGP1484

+ 너무 차가워 위험하다며. 아이스크림을 친히 녹여주시는 용사님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