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 딴짓이 심하니 여기 글이 괜히 잦아진다.

모바일 게임보다는 PC나 콘솔 게임들을 좋아하고…볼륨 방대하고 시간도 많이 투자해야 하는 폐인되는 것들 좋아하다 보니 마음의 여유가 없거나 그냥 부담될 때는 또 한없이 시작을 못한다. 심즈 언제 하고 페르소나 5 대체 언제 엔딩보고, 젤다 야숨 언제 좀 진득히 해보고, 뱀파이어 마스커레이드라든가 등등. 참 이렇게 심플하게 살아도 역시 각잡고 뭘 할 시간은 늘 부족하다.
…아니, 그냥 세상에 즐길 컨텐츠가 너무 많은 거겠지.

 

IMG_1288.PNG

 

홈스케이프- 꿈의 집. 꿈의 정원 후속작이고, 나온지 좀 된 게임으로 알고 있지만 지난주 폰 바꾸고 해봤었다.  뭐만 하면 열이 펄펄 나면서 뻗어버리던 프리브 땐 자제하고 있었는데 훨 낫군…

그런데 이거 심즈-아마도 1 생각나서 좋기도 하고 좀 그렇기도 하고 아무튼. 무거운 게임 지금은 부담스러워 못 켠다면서 이걸 생각날 때마다 해서 현재는 레벨 꽤 올라간 듯도(…) 근데 그럴 거면 그냥 딴 묵직한 게임 하지…

캔디 크러시 아류 퍼즐게임 형태긴 하지만 기본적으로 인테리어들을 갈아치운다는 게임 요소도 일단 심즈와 유사하고, 주인공 집사 양반이 랜덤하게 하는 행동들이 은근 자유의지스럽게 보이기도 했기 때문에.  심즈 하고 싶고, 뭔가 들어가서 집사 고용하고 싶기도 하고(…)

 

IMG_1287.PNG IMG_1285.PNG

 

게임 내 SNS가 꽤 그럴싸하게 잘 되어있다. 내용이 진행됨에 따라 업데이트가 되며 친구도 늘어나던데, GTA 하면서도 게임내 방송국들과 인터넷 사이트들 좋아서 열심히 봤었지. 게임 속에 세계가 있는 척하는(?) 이런 요소들은 역시 취향이다.

 

IMG_1295.PNG IMG_1292.PNGIMG_1293.PNG IMG_1291.PNG

 


앞으로 퍼즐게임을 통해 얼마나 많은 것들을 귀찮게도 쪼개어 바꿔나가게 될지 보여주는 방대한 맵… 주인공의 집은 완전 방치된 수준이다. 그런데 난 이 상태 비주얼의 디테일함도 꽤 마음에 들어 굳이 찍어둠. 저걸 다 바꿀 수 있게 일일이 분리해 만들다니, 디자이너는 토나왔을 것 같지만.

 

IMG_1301.PNG

 

집사 양반의 잠옷 마음에 든다(….) 저 옛날식 잠옷의 우스꽝스러움 어릴 때부터 좋아했지.

주로 자질구레한 일상 잡담들 간간히 쓰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림은 일이 아닌 이상 요즘 매우 편애모드 주의? 좀 다양함을 추구할 필요도 있는데 말이에요…

역시…

오랜만에 테스트를 해보니 중재자형으로 나온다. 이번엔 한글화 안되어있던 이 유형의 강점과 약점들 쪽도 한 번 읽어봄


 

Take Things Personally – Mediators often take challenges and criticisms personally, rather than as inspiration to reassess their positions. Avoiding conflict as much as possible, Mediators will put a great deal of time and energy into trying to align their principles and the criticisms into a middle ground that satisfies everybody.

매사 개인적임– 중재자들은 종종, 도전과 비판을 자신의 입장을 재평가할 영감보다는, 개인적인 것으로 받아들입니다. 가능한 한 충돌을 피하려 하며 모두가 만족할 중간 지점에 자신의 원칙과 비판을 맞추고자 애쓰다 엄청난 시간과 에너지를 쏟아붓게 될 것입니다.

Difficult to Get to Know – Mediators are private, reserved and self-conscious. This makes them notoriously difficult to really get to know, and their need for these qualities contributes to the guilt they often feel for not giving more of themselves to those they care about.

알기 어려움– 중재자들은 은밀하고 속마음을 드러내지 않으며 자의식이 강합니다. 이것은 그들을 정말 최악으로 이해하기 힘든 사람으로 만들고, 이러한 기질 탓에 그들의 욕구는 자주, 자신이 소중히 여기는 사람들에게 더 많이 주고 있지 않다는 죄책감의 원인이 됩니다.

 


강점보다는 약점들에서 와닿는 것들이 많았다. 특히 이 두가지…
그외에도 하나에 빠져서 정작 일상적인 문제들에 소홀하고 자기도 남도 안 돌보는 면이라든가 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