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의 집 (Homescape)

허 딴짓이 심하니 여기 글이 괜히 잦아진다.

모바일 게임보다는 PC나 콘솔 게임들을 좋아하고…볼륨 방대하고 시간도 많이 투자해야 하는 폐인되는 것들 좋아하다 보니 마음의 여유가 없거나 그냥 부담될 때는 또 한없이 시작을 못한다. 심즈 언제 하고 페르소나 5 대체 언제 엔딩보고, 젤다 야숨 언제 좀 진득히 해보고, 뱀파이어 마스커레이드라든가 등등. 참 이렇게 심플하게 살아도 역시 각잡고 뭘 할 시간은 늘 부족하다.
…아니, 그냥 세상에 즐길 컨텐츠가 너무 많은 거겠지.

 

IMG_1288.PNG

 

홈스케이프- 꿈의 집. 꿈의 정원 후속작이고, 나온지 좀 된 게임으로 알고 있지만 지난주 폰 바꾸고 해봤었다.  뭐만 하면 열이 펄펄 나면서 뻗어버리던 프리브 땐 자제하고 있었는데 훨 낫군…

그런데 이거 심즈-아마도 1 생각나서 좋기도 하고 좀 그렇기도 하고 아무튼. 무거운 게임 지금은 부담스러워 못 켠다면서 이걸 생각날 때마다 해서 현재는 레벨 꽤 올라간 듯도(…) 근데 그럴 거면 그냥 딴 묵직한 게임 하지…

캔디 크러시 아류 퍼즐게임 형태긴 하지만 기본적으로 인테리어들을 갈아치운다는 게임 요소도 일단 심즈와 유사하고, 주인공 집사 양반이 랜덤하게 하는 행동들이 은근 자유의지스럽게 보이기도 했기 때문에.  심즈 하고 싶고, 뭔가 들어가서 집사 고용하고 싶기도 하고(…)

 

IMG_1287.PNG IMG_1285.PNG

 

게임 내 SNS가 꽤 그럴싸하게 잘 되어있다. 내용이 진행됨에 따라 업데이트가 되며 친구도 늘어나던데, GTA 하면서도 게임내 방송국들과 인터넷 사이트들 좋아서 열심히 봤었지. 게임 속에 세계가 있는 척하는(?) 이런 요소들은 역시 취향이다.

 

IMG_1295.PNG IMG_1292.PNGIMG_1293.PNG IMG_1291.PNG

 


앞으로 퍼즐게임을 통해 얼마나 많은 것들을 귀찮게도 쪼개어 바꿔나가게 될지 보여주는 방대한 맵… 주인공의 집은 완전 방치된 수준이다. 그런데 난 이 상태 비주얼의 디테일함도 꽤 마음에 들어 굳이 찍어둠. 저걸 다 바꿀 수 있게 일일이 분리해 만들다니, 디자이너는 토나왔을 것 같지만.

 

IMG_1301.PNG

 

집사 양반의 잠옷 마음에 든다(….) 저 옛날식 잠옷의 우스꽝스러움 어릴 때부터 좋아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