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연습 상대가 되어버린 듯

음, 자꾸 얘 관련 그림만 겁나 많이 그린다는 말을 들었다. 하긴 모아놓고 보니까 벌써 꽤 된다…이거 좀 창피한데(…)

분명 처음엔 일종의 팬심/덕심이었다고 생각하는데 (물론 지금도 캐릭터와 스토리 자체는 좋아함 그..심즈의 최애캐라고 할까 ㅋㅋㅋ) 슬슬 그냥 습관이 된 듯한 감이 있고!? 연습 상대 비슷한 것이 되어버린 것도 같다.
그런데 또 퀄리티 상승용 연습은 아니고 그냥 최소 채색만 하는 편이고 상황이나 성격, 남의 디자인 해석해 보기…뭐 그런 연습에 가까움. 그리고 그러다 보니 남캐 그리는 것에 좀 능숙하고 싶다는 생각은 확실히 들게 되긴 했다. 살면서 진짜…100회를 그렸다고 하면 남캐 그린 게 그 중 1번도 안될 것이다. 사실 이건 좀 달라질 필요가 있는데 너무 오래 안주했다. 그리고 쉽지 않음

이 친구가 하필 남캐였을 뿐 급 여성향 취향으로 돌변했다거나 그런 것은 또 아니고…아니 따지자면 그렇게 딱  잘라 표현 가능한 특별한 취향의 선..이 있었다고도 생각해 본 적이 없어서. (회사나 일하면서는 좀 더 남성향? 스러움에 치우친 감이 있긴 하다. 하지만 분명 완전하지는(?) 못했다. 그리고는 그것도 뭐 수년 전부터는 점점 중성화(?)되어오다가…) 아무튼 살면서 종종 들은 평가대로라면 내 그림엔 여전히… 어디에 딱 들어맞지 않음이 있을 것이고. 그게 예전엔 좀 아쉬웠던 적도 있지만 지금은 뭐 딱히 별 생각이 없음.(…)

 

 

하도 절대영역(?) 위주로만 많이 그려오다 보니 얼굴만 큰 장면 해보고 싶었음. 뭐 그리고 대충 저런 상황도(…)

 

같은 게임의 같은 캐릭터지만 다른 사람- 유튜버가 다뤘기 때문에 성격 등의 해석(?)이 다르다. 그런데 그 해석이 또 마음에 들어서 일종의 팬아트를 팬아트함.(……..)

그리고 그 유튜버는 어느 유저가 알려줘서 알게 되었는데, 정말 내가 찾던 딱 그런 심즈 영상을 만드는 사람이어서-내 취향은 흔하지 않아여- 당장 구독함.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