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래곤과 기사 (플레이모빌)

_IGP1499

요즘은 나름대로 꼭 필요한 것만 갖자는 태도 지향중이라… 예전처럼 작은 장난감 많이 사고 그러지 않지만. 언젠가 마트에 갔다가 앙증맞은 용을 보고 오랜만에 하나 샀다. (얘네를 보니, 수년 전 거의 비슷하게 생긴 플레이모빌표 거대 드래곤을 하나 회사에 둔 적이 있었는데, 당시 이직하면서 팀장님께 드렸었던 기억이 났다. 완전히 잊고 있었다…)

_IGP1479

쿠우쿠우에 드래곤을 데리고 갔다. 많은 보통 사람들처럼 드래곤도 새우에 관심을 보인다(..)😍

_IGP1482

곧 껍질만 남기고 깨끗이 새우를 해치워 주셨다…

_IGP1484

+ 너무 차가워 위험하다며. 아이스크림을 친히 녹여주시는 용사님이었다…

댓글 2 개


  1. 용…! 엄청 귀엽네요! 그런데 작은 장난감은 관리하기가 어려워서 제겐 조금 어려운 듯 ㅠㅠ

    응답

    1. 귀여워요! 사실 이거 살 때 바로 옆에 조각가와 얼음용도 있어서 너무 고민했(..)
      용이라서 사긴 했지만 요즘 추세(?)가 작은 것들 콜렉팅은 영 아닌 것 같긴 하죠? ㅎㅎ

생각을 남겨 주세요. (현재 일시적 수동 승인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