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2010

누가 내 새끼 기죽여! -_-;

세상은 무서워용
꽤 오래전에 하다 말았던 오캔 저장본 고쳐본 거랑 최근의 심정 표현을 올려 봅니다.

우와 벌써 곧 12월이 다 갑니다….오랜만인데 아마 올해 마지막 글일 듯;
1월이면 저도 거부할 수 없는 인생의 새로운 스테이지(?)로 가는군요…-_-…